백묘화
필자미상(筆者未詳) / 조선 朝鮮
백묘화는 채색을 가하지 않고 필선만으로 표현을 완결시킨 그림을 말하는 것으로 처음부터 채색이나 선염을 배제하고 오직 필선의 표현력을 통해 그림을 완성하는 것이다. 중국에서는 당(唐)의 오도자(吳道子)와 송(宋)의 이공린(李公麟) 등 백묘에 특기를 가진 화가가 배출되고 명ㆍ청대에는 인물화가 중에 백묘화로 작품을 남긴 화가들이 적지 않은 반면 우리나라에서 백묘화는 독립된 화료(畵料)로서 그리 발달하지 않았다. 조선시대 회화 가운데 김은호(金殷鎬)와 이상좌(李上佐)의 작품 중 초본으로서 백묘화가 약간 남아있으며, 본격적인 작품으로서 백묘화는 몇몇 화가가 소극적으로 시도한 정도이다.
이 그림들은 비교적 작은 규모이며 윤곽선을 따라 그린 것으로 비교적 구도가 간결하고 묘사도 복잡하지 않다. 좌측의 작품은 판화와 모필이 함께 어우러진 작품으로 추정된다. 붓터치만으로는 나오기 힘든 섬세한 선들에서(동자의 머리카락, 풀..)대량 생산을 위해 판으로 찍고 터치를 가한 작품으로 보인다. 우측의 작품은 진한 먹선을 사용하여 소나무를 표현하였다. 두 작품 모두 필선의 선적인 율동감이 느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