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이구곡도
전(傳) 겸재 정선(謙齋 1676-1759) / 조선 후기
본관 광주(光州). 자 원백(元伯). 호 겸재(謙齋) ·난곡(蘭谷). 약관에 김창집(金昌集)의 천거로 도화서의 화원(畵員)이 되고 그 뒤 현감을 지냈다. 처음에는 중국 남화(南畵)에서 출발하였으나 30세를 전후하여 조선 산수화(山水畵)의 독자적 특징을 살린 사생(寫生)의 진경화(眞景畵)로 전환하였으며 여행을 즐겨 전국의 명승을 찾아다니면서 그림을 그렸다. 심사정(沈師正) ·조영석(趙榮皆)과 함께 삼재(三齋)로 불리었다. 강한 농담(濃淡)의 대조 위에 청색을 주조로 하여 암벽의 면과 질감을 나타낸 새로운 경지를 개척하였으나 후계자가 없어 그의 화풍은 단절되었다. 문재(文才)가 없었으므로 다만 서명과 한두 개의 낙관만이 화폭의 구석에 있을 뿐 화제(畵題)가 없다. 저서에 《도설경해(圖說經解)》가 있고 그림 작품으로는 〈금강전도(金剛全圖)〉와 〈인왕제색도(仁王霽色圖)〉 등이 있다.
무이구곡(武夷九曲)은 중국 복건성 무이산 계곡의 아홉구비에 펼쳐진 승경(勝景)을 말하는 것으로 무이산의 아홉구비 계곡을 작가 나름대로의 독특한 필묵법으로 화면에 담아내었다. 강한 직선의 수직준법, 대담한 산형의 변형, 굵은 미점 등을 적절하게 사용하여 자연미의 특성을 효과적으로 표현해 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