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자청화용문호
키 높은 항아리에 사실적인 청화 운룡문(雲龍文)이 크게 그려진 ‘용 항아리’는 18세기 후반 무렵부터 조선백자에 유행하였다. 이 항아리는 이런 용 항아리 중에서도 크기와 문양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짙은 발색의 청화안료로 구연부에 당초문대를 두르고, 목 부분에는 여의두문대를 둘렀다.
어깨와 동체 하부에 크기와 색깔이 조금씩 다른 도식화된 연판문을 배치한 후 ,그 아래에 기하세모문양을 연속적으로 둘렀다. 동체에는 여의주를 희롱하는 용을 그린 다음, 그 사이사이에 ‘십(十)’자형으로 도식화된 운문(雲文)을 그려 넣었다. 투명한 담청백색의 유가 시유되어있고 일부 빙렬이 보이며 굽이 없는 안굽으로 모래를 받쳐 번조하였다. 높이 41cm 입지름 15.5cm 바닥지름 16c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