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녀
부녀자의 늘어뜨린 머리를 풀어지지 않게 하거나 관(冠), 가(加)를 머리에 고정시키는 수식으로 크고 길이가 긴 비녀는 주로 의식용으로 사용되었고 작고 짧은 비녀는 평상시 사용되던 것인데 일반 서민계급의 부녀자가 사용되었던 것이다. 이러한 비녀는 이미 선사시대부터 계속하여 이용되었는데 조선후기에 와서 사치가 심한 얹은머리가 금지되고 쪽머리가 일반화되면서 여러 재료와 가공기술을 동원한 화려한 비녀 공예술이 발달하게 된다. 재료는 금도금, 나무, 청동, 놋쇠, 백통, 옥이며 비녀머리의 수식에 따라 도금 용두잠, 흑각민잠, 칠보매죽잠, 화엽잠, 죽절잠, 조리잠 등으로 부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