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달돌칼
반달돌칼은 곡식의 이삭을 따는 도구로 그 모양을 따라 반달돌칼이라고 부르는데 긴 네모나 삼각형의 돌칼도 여기에 포함시킨다. 당시에는 벼의 품종이 고르지 못하고 재배기술이 발달하지 않아 요즘처럼 한번에 동시에 수확하기가 어려웠다. 따라서 먼저 익은 이삭부터 하나씩 따는 돌칼이 수확도구로 이용되었다. 주로 잘 갈리는 점판암을 이용하여 손바닥이 닿는 윗부분은 직선으로 다듬고 사용할 면에 날을 세워 사다리꼴 모양으로 만들었다. 또 몸체 중앙에 있는 2개의 구멍은 끈을 끼워서 그 사이에 손을 넣어 잡고 사용하도록 한 것이다. 날은 이삭을 꺾기 편하도록 한쪽 면만 갈았다.